송영길, 이낙연 '무효표' 이의제기에 “결정 뒤집을 수 없다”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12 12:03: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강병원 "마무리 못한 당 책임...정치적 리더십으로 풀어야"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선 후보 경선 결과에 이의제기한 데 대해 송영길 대표는 사실상 거부 의사를 피력했지만, 강병원 최고위원은 12일 "지도부가 더 진지하게 하고 명확한 유권해석을 내리고 마무리를 해야 했다"며 "제도적으로 불비하다는 건 인정하면서도 논의를 깔끔하게 마무리 못 했던 책임도 있는 것 같다"고 이견을 드러내 주목된다.


강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인터뷰에서 "당이 정치적 리더십으로 이 문제를 풀고,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큰 정치인으로서 역할 해주시는 것이 꼭 필요하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특히 강 최고위원은 3차 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 투표 결과 이 전 대표가 62%, 이재명 후보는 28% 득표율을 기록한 데 대해서는 "깜짝 놀랐다"고 토로했다.


이어 "도대체 어떤 민심을 전하고 싶어서, 당에 어떤 메시지를 주시고 싶어서 이런 결과가 나왔을까 풀기 어렵고 머리가 지끈지끈한 고차방정식을 하나 던져주신 것 같다"며 "대장동 문제에보다 철저하게 방심하지 말고 대응하라는 그런 뜻이 아니겠느냐"라고 해석했다.


다만 대장동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후보도 관리감독의 책임, 도의적 책임에 대해서 인정하지 않았나"라며 "무슨 이재명 후보와 커넥션으로 있었다고 보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엄호했다.


이날 송 대표는 이낙연 전 대표 측의 무효표 이의 제기와 관련해 (이 지사 대선 후보) 결정을 뒤집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해당 문제를 1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종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이낙연 캠프는 당초 예정됐던 해단식을 취소하고 상황점검 회의를 갖는 등 결선투표 관철에 대한 의지를 굳히는 모양새다.


앞서 캠프는 전날 사퇴한 경선 후보의 표를 계산하는 방식이 잘못돼 이재명 후보가 10일 경선에서 과반이 됐다면서 결선투표 절차 진행을 당에 공식 요청한 바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