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2% "특검도입 찬성"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26 13:56: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0명 중 7명 “검찰, 대장동 수사 잘못한다”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검찰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수사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검찰의 '봐주기 수사'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특별검사(특검) 도입이 필요하다"라는 의견이 62%에 달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26일 공개됐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여론조사공정㈜'에 의뢰해 지난 22~23일 전국 남녀 유권자 1002명을 대상으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69.3%가 잘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부정평가 가운데 "잘못하는 편이다"는 17.0%였고, "매우 잘못하고 있다"라는 응답은 52.3%로 나타났다. 긍정평가는 17.9%("잘하는 편이다" 12.0%?"매우 잘하고 있다" 5.9%)에 불과했다.


특히 지지정당별로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절반에 가까운 47.5%가 "검찰의 수사가 잘못됐다"고 응답했으며, 범여권인 열린민주당 지지층에선 60.6%가, 정의당 지지층에선 69.8%가 “잘못됐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선 검찰 수사가 잘못됐다는 의견이 88.2%, 국민의당 지지층(82.4%)에서도 부정평가가 압도적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민주당의 '텃밭'인 호남에서도 46.6%가 검찰의 수사를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대구?경북 지역에선 74.5%가 수사가 잘못됐다고 응답했다.


이에 따라 국민은 특검도입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특검도입이 필요하다"라는 의견은 62.0%에 달하는 반면, 특검 도입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7.5%에 그쳤다.


지역별로 보면, 호남(37.1%)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특검도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과반을 기록했다.


서울에선 64.2%였고, 강원?제주(72.4%), 대전?세종?충남?충북(70.0%), 경기(64.2%), 대구?경북(63.7%) 부산?울산?경남(61.1%) 순으로 조사됐다.


서요한 여론조사공정㈜ 대표는 "특검도입에 동의한다는 응답이 60%를 넘어 과반인 것은 지난 두 번의 경기도 국정감사를 통해 의혹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 조사의 응답률은 5.1%로 표본은 올해 6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기준에 따른 성·연령·권역별 가중값 부여(림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