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민간 주도형 창업 지원 '황금알 결실'

손우정 기자 / sw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7-28 16:08: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기술창업 지원사업 다방면서 성과 잇따라
6개월간 신규 고용 53명··· 후속투자 14억 유치도
[손우정 기자]  경기도의 ‘민간투자연계형 기술창업 지원사업’에 참여한 기업들이 투자유치와 일자리창출 등 다방면에서 성과를 거두며 ‘황금알을 낳는 기업’으로의 성장 토대를 마련하고 있다.


도는 ‘민간투자연계형 기술창업 지원사업’ 중간평가 결과, 2020년 12월부터 올해 5월 말까지 6개월간 신규고용 53명 창출, 후속투자 14억원 유치, 지식재산권 47건 확보 등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사업은 민간의 자금과 보육 전문성 등을 적극 활용해 공공주도의 일률적 창업지원사업의 한계를 뛰어 넘고자 민선7기 경기도가 2020년 6월부터 전국 지자체 최초로 도입, 추진해왔다.

엑셀러레이터 등 민간 전문 운영사가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해 투자하면, 도가 창업공간과 사업화자금을 뒷받침하는 것으로, 지난해 총 56억 원에 달하는 투자를 이끌며 민간 주도 창업 생태계 재편의 기틀을 마련한 바 있다.

도는 이번 중간평가에서 사업 참여 기업들의 1차년도(2020년) 성과와 2차년도(2021년) 사업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평가결과, 방사능ㆍ화학물질 노출지역, 건설ㆍ발전시설 등에서 사람대신 순찰ㆍ점검할 수 있는 4족보행 로봇 개발사 A사는 화학공장·발전소로부터 도입 타진을 받는 등 향후 국내ㆍ외 사업 확장 가능성이 보여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한 의료영상 인공지능 하드웨어 내재화를 전문을 하는 B사는 현재까지 특허ㆍ상표 출원 41건 등 지식재산권 획득에 혁혁한 성과를 이루며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었다.

이밖에도 주식거래 인공지능 프로세서 개발회사 C사는 13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했고, 반려견 암 검진 플랫폼 개발 업체 D사는 6억원 이상 후속투자를 받는 등 사업 참여기업들의 괄목할 만한 성과들을 확인할 수 있다.

도는 이번 중간평가 결과에 따라 2차년도 사업화자금을 최대 2억5000만원까지 차등 지원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