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직장發 감염 2명↑… 누적 17명 중 他지역 3명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6-17 16:59: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송파구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직장감염 확진자가 17명으로 늘어났다.


17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 직장 직원 1명이 지난 9일 최초로 확진된 이후 15일까지 15명이 감염됐고, 16일 직원 2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모두 17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서울시 확진자는 14명이고, 타 시도가 3명이다.

시가 직원과 접촉자 등 총 253명을 검사한 결과 최초 확진자를 제외한 양성이 16명이었고, 음성이 233명이었다. 나머지 4명은 검사가 진행중에 있다.

서울시 역학조사 결과, 이 직장은 QR체크·방명록 작성·칸막이 설치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밀집도가 높지 않았으나 창문이 작아 충분한 환기가 어려웠던 것으로 파악됐다.

또 확진자들이 장시간 근무하며 거리두기를 소홀히 했고, 일부는 함께 식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확진자 일부는 증상 발현일 이후에도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종사자가 확진된 후 다른 종사자들에게 추가 전파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