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 K 배우' 우려 이유는?... “징역 7년까지 처벌 받을 수 있다”

이승준 기자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19 19:13: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일명 '대세 K 배우‘가 연일 세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날 각종 언론을 통해 '대세 K 배우' 관련 보도가 이어지며 진실 공방이 전개되는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각종 의견이 개진되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와 관련해 사회문화평론가 최성진은 “최근 인기몰이 중인 '대세 K 배우' 의혹 제기로 인해 허위사실 유포 관련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온라인상에서 다른 사람들이 볼 수 있는 곳에 거짓을 이야기하며 다른 사람의 명예를 훼손시킨 사람은 7년 이하의 징역, 10년 이하의 자격정지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처벌 받을 수 있다. 이러한 허위사실 적시 '사이버' 명예훼손죄는 불특정 다수가 접할 수 있다는 공연성 외에도 명예훼손 대상이 특정되어야 한다는 요건이 필요하다”고 밝혀 큰 주목을 받았다.

 

한편, 네티즌들은 '대세 K 배우' 관련 기사에 다양한 댓글을 쏟아내며 핫이슈로 급부상 중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