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죽마고우’ 이철우 “국민의힘 입당설은 억측”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6-07 11:55: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윤, 모든 가능성 열려있고, 어떤 결정도 한 적 없다고 말해”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죽마고우’로 알려진 이철우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윤 전 총장 국민의힘 입당설은 “억측”이라고 주장해 이목을 모았다. 윤 전 총장과 서울 대광초-서울대 법대 동기인 이 교수는 윤 전 총장이 속내를 털어놓는 극소수 인사 중 한 명으로 알려져 있다.


7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이 교수는 전날 인터뷰에서 “본인한테 정말 ‘입당하는 거냐’고 물었더니 ‘모든 가능성이 열려있다"면서 "어떤 결정도 한적이 없다’는 말이 돌아왔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윤 전 총장은 좀 더 국민의 뜻을 살피고 싶어한다. 그런 기회들을 더 갖고 싶어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스스로에 대해 “측근도 아니고 동지도 아닌 그냥 친구"라고 규정한 전제한 이 교수는 “윤 전 총장 측근이라는 사람들의 입으로 갖가지 기사가 쏟아지고 있어 친구로서 정확한 진의를 전달하고 싶어 당당하게 이름을 걸고 나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윤 전 총장과 소통한 정치인들이 '윤 전 총장 입당이 가시화됐다'고 밝힌 데 대해 “그분들은 정치인이니까 윤 전 총장의 말을 정치적으로 해석해서 전달했을 것"이라며 "거기에 언론의 해석이 붙으면서 과장됐다”고 반박했다.


이어 “‘모든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하는 게 정확할 것 같다"며 "‘내가 처음부터 정치하겠다고 한 게 아니지 않냐. 난 국민한테 소환돼서 나왔다. 그러니 날 소환한 국민이 가리키는 길로 가야하는 것 아니냐. 국민의 열망과 바람에 따라 할 것’이라는 게 윤 전 총장의 말“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윤 전 총장의 ‘비대면 간접 정치’가 ‘측근 발 미확인 언론 보도’를 자초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안 그래도 얼마 전에 윤 전 총장에게 공보 창구를 만들어 달라는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나 같은 사람에게도 기자들 전화가 오는 게 이상하지 않으냐. 그랬더니 윤 전 총장이 ‘내가 아무리 검찰을 떠났어도, 후임자가 결정되고 검찰 인사가 마무리될 때까진 기다리고 싶었다’고 하더라. 그게 자기가 몸담았던 조직에 대한 예의라는 것”이라며 “이제 곧 공보를 담당할 사람을 정하겠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이 권성동, 정진석 의원 등 국민의힘 소속 인사들과 연쇄 접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민의힘 입당에 힘을 싣는 추측이 이어진 바 있다.


특히 당대표 경선 중인 국민의힘 후보자들이 윤 전 총장 입당을 공약처럼 내걸면서 윤 전 총장 거취에 대한 관심사를 키웠다는 지적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