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고발사주' 의혹에 '정점식' 지목되자 공명선거추진단 구성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9-09 12:51: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단장에 김재원 최고위원...이준석 "당 차원에서 직접 검증하겠다"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이른 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이 지난해 8월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할 때 참고됐던 '초안'의 진원지로 당시 당 법률지원단장이던 정점식 의원이 지목되자 9일 국민의힘이 당 차원에서 직접 검증하겠다고 나섰다.


이준석 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공명선거 추진단을 운영하기로 의결했고, 단장은 김재원 최고위원이 맡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TV조선은 이날 '문제의 고발장을 제출한 조상규 변호사는 당 당무감사실 관계자로부터 '초안'을 전달 받았고, 이 관계자는 지난해 8월 20일 정점식 의원실에서 해당 파일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TV 조선 보도에 따르면 정 의원이 전날 TV조선과의 통화에서 '8월경 해당 보고를 받은 뒤, 공익적 목적에 따라 당무감사실에 전달했다'고 시인하면서도 '손준성 검사나 김웅 의원, 현재 제보자로 거론되는 인사 등은 이 초안과 전혀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해당 초안을 누구로부터 받았는지에 대해선 '기억이 나지 않지만 당 소속 법제사법위원이나 의원일 가능성은 있다'는 입장이었다.


현재 당무감사실 관계자가 정 의원실에서 건네 받아 8월에 넘긴 고발장 초안은 '손준성 보냄' 파일과 직접적인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았지만 지난해 4월 김웅 의원이 대검찰청 간부한테서 받아 당에 넘긴 것으로 의심받고 있는 고발장과는 일부 표현을 제외하고는 사실 관계·대법원 판례·결론 등이 거의 일치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등장하는 문건은 지금까지 총 3가지 버전이 있다.


작년 4월8일 당시 김웅 국민의힘 국회의원 후보가 손준성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으로부터 전달받아 당에 전달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고발장과 조 변호사가 당에서 받은 고발장 초안, 그리고 조 변호사가 이 초안을 바탕으로 작성해 작년 8월 제출한 고발장이다.


앞서 조 변호사는 언론 인터뷰에서 당으로부터 고발장 초안을 받아 다듬어야 할 부분을 보고 검찰에 접수했다고 했는데, 초안 전달자가 정점식 당시 법률지원단장이었다는 사실이 새롭게 드러난 것이다.


이와 관련 이 대표는 당 차원에서 파악된 내용이 있느냐는 질문에 "솔직히 말하면 아직까지 언론에 나온 사항 외에는 특별히 아는 게 없다"며 " 언론 이상으로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