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특혜 의혹 악재 속에서도 대세론 건재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9-26 13:05: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검색 데이터, ‘이재명 대세론’과 ‘대장동 의혹’ 혼재로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여당의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악재 속에서도 비교적 대세론을 유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26일 카카오트렌드가 제공한 검색량 분석에 따르면 광주·전남 지역 순회 경선에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에 밀린 이 지사가 지난 1주일 간 전국 검색량에서 이 전 대표를 2배 이상 앞지르는 등 국민적 관심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추석 연휴를 기점으로 ‘대장동 개발 의혹’이 공론장을 점거한 시기를 감안하면 검색량 우위 데이터로 이 지사의 우세를 예단할 수 없다는 지적도 있다. 검색량이 많아도 부정적인 이슈 때문이라면 지지율에는 악재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빅데이터 서비스 ‘썸트렌드’에 따르면 온라인 상 이 지사가 언급되는 과정에서 ‘대장동 개발 의혹 영향이 컸다.


대장동 개발에서 배당금을 많이 챙겼다는 의혹을 받는 투자사 ‘화천대유’는 이 지사의 9월 4주차 연관어 3위(7만 9,554건)에 올랐고 이외에도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된 ‘게이트’(4만 7,518건)가 7위, ‘사업’(3만 8,057건)이 13위였다.


특히 아들의 화천대유 재직 이력으로 이목을 모았던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은 9월 3주차 연관어에 5만 3,143건으로 7위에 올랐고 지난해 이 지사의 선거법 위반 사건 대법원 판결 당시 무죄 취지 의견을 내고 퇴임 후 화천대유 고문으로 재직 중인 권순일 전 대법관은 ‘비리’(3만 3,499건/12위)에 이어 3만 2,284건으로 14위를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9월 4주차 연관어에는 ‘호남’(3만 9,858건/8위)과 함께 ‘수박’(3만 8,057건/9위)도 새로 상위권으로 진입했다. 이 지사가 지난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장동 개발 의혹을 반박하는 과정에서 “우리 안의 수박 기득권자들”이라는 표현을 사용해서다. 이낙연 전 대표 측은 해당 표현이 ‘일베’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호남과 5·18 민주화 운동을 모욕하는 단어로 쓰였다며 반발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데이터상에는 당내 경선을 앞두고 이재명 대세론과 이재명 악재가 혼재하는 모습”이라면서도 “악재보다는 대세론에 조금 더 힘이 실리는 분위기여서 결선투표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