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고발 사주’ 의혹 사건, 검찰의 국기문란" 규정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9-08 14:31: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윤석열 출당시켜야"...추미애 "尹, 제2 秋尹 갈등 조장"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8일 실체가 불분명한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을 '검찰의 국기문란 사건'으로 규정하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죄와 국민의힘 출당을 요구하는 등 공세를 강화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정기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2단계 검찰개혁 입법과 사법개혁 후속 입법으로 무너진 정의를 반드시 다시 세우겠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의 정치공작 행태 전모가 드러나고 있다”며 “검찰이 정치에 개입한 정도가 아니라 아예 서초동에서 불법 정치를 했다. 검찰 수사권을 사유화하고, 사적 보복을 자행했다. 야당과 내통하며 선거에 개입했다"고 판을 키웠다.


윤 전 총장을 향해선 “국민 앞에 사죄하고, 수사에 성실히 임해야 한다”며 “국민의힘도 관련자 전원을 즉각 출당시켜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민주당 대선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검찰의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가세했다.


이날 오전 KBS 라디오에 출연한 추 전 장관은 '손(준성) 인권보호관이 추미애 라인이라는 야권 주장이 있다'는 지적에 "윤석열 후보가 초점 흐리기, 시간 끌기, 프레임 바꾸기(로) 지금 제2차 추·윤 갈등 만들기 시도를 하는 것"이라고 받아치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그것(손 인권보호관의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직 유임)은 윤 전 총장이 요청한 것"이라며 "'내 수족인데 왜 자르냐' 그런 논리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자리는 총장의 손발인 자리로, 총장 지시 없이는 안 움직이는 자리다. 지금 와서 나는 몰랐다 하는 것은 자기 손발이 하는 일을 모른다고 하는 거랑 똑같다"고 지적했다.


앞서 뉴스버스는 지난 2일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던 지난해 4월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 범여권 인사에 관한 고발장 등을 전달했다는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을 보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