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셋째 아 이상 다자녀가정 전남 최초 양육 장려금 지원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5-14 10:59: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4월 다자녀 517가정 1,088명에 1인 당 5만 원 지원

▲ 해남군 제공

[해남=정찬남 기자] 전남 해남군은 지난 21일 세 자녀 이상 다자녀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 하기 위해 517다자녀 가정의 1,088명에게 1인당 월 5만 원씩 총 5,400만 원을 첫 지원했다.

지난 2021년 실시한 가임기 여성 500명 대상‘2021년 저 출생 극복을 위한 가임기 여성 설문조사 결과’가장 선호하는 출산 정책은 1위 출산, 양육비 지원, 2위 확실한 육아휴직 보장, 3위 일과 육아시간 보장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해 지난해 보건복지부 사회보장제도 협의 완료 후 다자녀가정 지원에 관한 조례 개정을 통해 전남 최초 다자녀가정에 매월 양육비 지원으로 4월부터 셋 이상 자녀를 양육하는 다자녀가정의 만 8세 이상 ~ 만 19세 미만 생일 전달에 속한 자녀 모두에게 1인 당 매월 5만 원씩 지원하고 있다.

4월 기준 다자녀 양육 장려금 최대 수혜가정은 해남읍 2가정, 화산면 1가정, 송지면 2가정 등 총 5가정이 매월 각 가정의 다자녀 5명이 양육 장려금을 지원받게 되며, 14개 읍면별 다자녀가정 거주 현황은 해남읍(540명), 문내면(92명), 송지면(83명) 북평면(63명) 순으로 나타났다.

화산면 김 모 씨(8남매 중 5명 지원)은“양육 장려금은 용돈, 적금 준비 등 다양한 방면으로 유용하다.”며 출산과 육아를 고민하는 신혼부부에게“모든 걸 준비해서 자녀를 양육하기보단 젊은 시기에 출산해 가족이라는 공동체로부터 힘을 받고 성공을 향한 삶의 큰 원동력을 얻을 수 있다.”고 귀띔했다.

또 다른 해남읍 다자녀가정 최모(8남매 중 5명 지원)씨는 “도시에서 자녀를 양육할 땐 경제적으로 부담스러웠지만, 해남군으로 전입 한 후 다양한 정책들을 세심하게 챙겨주기 때문에 군에서 우리 8남매를 키웠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덕분에 올해 첫째가 어른이 됐고 내년엔 둘째도 어른이 된다.”며 기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다자녀가정 양육 장려금 지원을 통해 조금이나마 다자녀가정의 양육 여건이 개선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정책을 발굴해 추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