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WPG, 4.26 '세계여성평화의 날’ 3주년 기념행사

전용혁 기자 / dra@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4-27 14:09: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세계여성평화그룹(IWPGㆍ대표 윤현숙)이 4.26 '세계여성평화의 날’ 3주년을 맞아 ‘지속가능한 평화 실행을 위한 여성의 협력’을 주제로 지난 26일 오후 8시(현지시간) 온라인 기념식을 개최했다.

기념식은 6개국어로 동시통역돼 전세계로 송출됐으며, 올해 39억 여성의 연대를 한 단계 도약시키겠다고 밝혔다.

‘세계여성평화의 날’은 2019년 4월26일 전세계 여성들이 연대하여 전쟁으로부터 귀중한 생명을 보호하고 후대에 평화를 유산으로 물려주자는 ‘전쟁종식 평화실현’을 기원으로 제정됐다.

행사는 윤현숙 대표의 기념사를 시작으로, 예멘의 라미야 엘 에르야니 기술교육부 전 장관(예멘 평화학교 설립자)의 축사, 인도의 로샨 아라 카슈미르대학 조교수의 발제, DPCW 지지 및 촉구 활동영상, IWPG 자문위원과 홍보대사 위촉, 축하공연 등이 이어졌다.

윤현숙 대표는 기념사에서 “IWPG는 이 시대에 평화를 이루어 우리 후손들에게 전쟁이 없는 아름다운 지구촌을 유산으로 물려주자는 다짐으로 3년 전 이날을 ‘세계여성평화의 날’로 선포했다”며 “2012년 이후 해마다 10만여명이 분쟁으로 인해 사망하고 있고, 매년 50건이 넘는 국가 차원의 분쟁이 일어나는 것이 오늘날의 현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표는 “문제 해결의 답은 멀리 있지 않다. 평화 협력단체인 HWPL이 2016년 3월14일 공표한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 선언문’이 바로 그것. 선언문에는 전쟁의 원인을 해소해 전쟁 발발을 억제하는 동시에 전쟁종식 이후 전세계가 이를 지속하도록 하는 후속조치까지 언급돼 있다”며 “지속가능한 평화 실행을 위해 여성의 힘을 발휘해 달라”고 당부했다.

라미야 엘 에르야니 전 장관은 “IWPG의 사명은 전세계 39억 여성과 연대하여 성평등을 실현하고 전쟁을 종식시키고 세계 평화를 이루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라며, 여성그룹의 역할을 피력했다.

로샨 아라 교수는 ‘세계평화를 위한 DPCW의 가치와 지도자의 역할'이라는 발제를 통해 “카슈미르 역시 오래전부터 혼란스러운 지역이었고 지난 30년 동안 계속된 분쟁으로 인해 많은 고통을 받아왔다”며 “한국의 IWPG와 연계되어 계속 동기부여 받을 수 있는 행운을 얻었다. 또한 DPCW는 진정한 평화의 의미를 담고 있다. 모든 지도자들이 DPCW를 논의하고 지지해야 하며, IWPG 본부는 세계 각국에 이 선언문을 배포해야 한다. IWPG 네트워크는 성공적으로 완수하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특히 3주년을 기념해 각국 여성들의 DPCW 지지·촉구 인터뷰는 전세계 여성들이 평화운동에 참여하도록 관심과 동참을 불러일으켰다.

IWPG는 UN 경제사회이사회(ECOSOC)와 글로벌소통국(DGC)에 등록돼 있는 세계적인 여성 NGO로서 대한민국에 본부를 두고 있다.

전세계 100개의 지부와 450여개의 협력단체가 함께 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