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푸른도시사업소, 유아숲 프로그램 체험프로그램 운영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5-13 15:46: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직공원·시민의 숲 2곳 등 운영

▲ 광주광역시 푸른도시사업소 내에 조성된 숲 속의 식물들을 관찰하고 있는 어린이집 원생들. / 사진=광주광역시 제공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 푸른도시사업소는 미래세대인 어린이를 대상으로 유아숲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도심 속에서 숲을 체험할 수 있는 유아숲 프로그램은 남구 사직공원과 북구 시민의 숲에 조성돼 있는 유아숲체험원에서 4월부터 운영되고 있다.

유아숲체험원은 유아들이 한곳에 모일 수 있는 대피소와 밧줄·나무를 활용한 놀이시설, 식물관찰 공간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사직공원과 시민의 숲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 4월 한 달간 23개 유치원·어린이집에서 853명의 어린이가 유아숲 프로그램에 참여했으며, 일부는 정기적인 숲 체험을 통해 계절의 변화를 몸으로 느끼며 자연 속에서 창의성과 생태감수성을 키우고 있다.

푸른도시사업소는 5월 하순부터는 ‘도시의 허파인 사직공원에서 숨을 만나다’라는 제목으로 어린이 뿐 아니라 전 연령을 대상으로 한 숲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 프로그램은 사직공원을 거닐며 명상 등을 하는 체험형으로 진행된다.

푸른도시사업소는 숲에서의 다양한 활동이 유아의 면역력 증진과 운동감각을 높여줘 건강한 성장을 하도록 도와주며, 사회성과 창의성 발달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만큼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유아숲체험을 희망하는 단체 등은 푸른도시사업소 공원운영과나 메아리숲생태연구소로 문의하면 된다.

정주형 푸른도시사업소장은 “코로나19로부터 일상을 회복해 나가고 있는 요즘 어린이와 시민들이 숲 체험을 통해 일상에서 스트레스를 해소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에게 안전한 숲 체험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