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주요 당직자, 국민의당 입당

전용혁 기자 / dra@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6-01-27 10:35: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전용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특보와 상근부대변인 등 주요 정무직 당직자 총 9명이 27일 탈당한 후 국민의당에 입당했다.

‘푸른정치 시민연대’(가칭) 소속인 이들 중에는 이종걸 원내대표를 보좌하던 정기남 전 원내대표 특보와 김희경ㆍ김무영 전 부대변인, 김남현 전 정책위부의장, 박동규 전 사무부총장 등이 포함됐다.

서현준 전 전략기획위 부위원장, 장화철 전 인터넷소통위원장, 임재훈 전 상근조직부본부장, 민주당 대표비서실 부실장 출신의 김현배 동국대 객원교수 등도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지난 26일 국민의당 입장에 앞서 발표한 기자회견문에서 “낡은 진보세력과 수구 보수세력의 적대적 공생 구도를 혁파하고 새로운 정치질서 구축에 동참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다가오는 총선에서 새정치의 비전을 전파하고, 국민의당이 수권역량을 갖춘 유능한 정당임을 보여줄 수 있도록 하는 데 크게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40~50대인 이들은 20대 총선에서 서울과 경기지역에 출마할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