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의회, 문화예술인들과 지원방안 소통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1-26 13:55: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지역기반 문화예술인 간담회에 참석한 도봉구의원 및 문화예술인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도봉구의회)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서울 도봉구의회(의장 박진식) 행정기획위원회가 최근 구의회 3층 제1위원회실에서 도봉구에 기반을 두고 활동하는 문화예술인들을 만나 그간의 활동과 고충을 경청하고 지원방안 등에 대해 소통하는 시간을 보냈다.


이번 간담회는 유기훈 행정기획위원장을 비롯해 이성민 의원, 이영숙 의원과 전문위원, 도봉문화예술지원센터장, 지역예술인 쿤스트앙상블, 멜랑쉬 오페라단, 서울콘서트챔버오케스트라 및 청소년 예술공간 채움 스트리트 댄서등 약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자유로운 토론형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지역예술인들은 장기간 지속되는 코로나로 문화예술 활동이 위축되면서 겪고 있는 어려움에 대해 토로하고, 도봉구 지역문화예술 발전을 위한 다양하고 참신한 아이디어 제시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문화예술 정책방향과 협력방안도 함께 모색했다.

간담회 주요 내용은 ▲지역내 훌륭한 문화인프라(음향시설 없이도 소리의 반향(反響)만으로 음원을 증폭할 수 있는 친환경 야외음악당 평화울림터)를 활용한 지역협력예술단체의 상시공연 ▲초·중·고 학교로 찾아가는 소규모 음악회 ▲아파트베란다 콘서트 ▲실버계층의 코로나 우울증 및 문화갈증 해소를 위한 공연 기회 확대 ▲비대면 공연 활성화로 지역주민들에게 문화적 서비스 제공 ▲지역예술단체에 대한 균등한 공연 기회 제공등이다.

도봉문화예술센터장을 비롯한 간담회 참석자들은 바쁜 의정활동에도 의회가 지역예술인에게 관심을 갖고 어려운 현실에 귀 기울이고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해 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유기훈 행정기획위원장은 지역 예술계의 고민을 공유하고 현장의 의견을 가까이 들을 수 있는 자리였다. 앞으로도 지역 문화예술 활성화를 위해 지역예술인들이 끊임 없이 활동할 수 있도록 다양한 장을 마련하는 방안에 대해 고민해 나가겠다. 도봉구의 문화도시 본도시 지정을 위해 문화예술인의 관심과 참여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